영국 아가씨들과의 2박 3일

생활 2009. 4. 19. 23:18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파울로에 살고 있는 아내의 후배로부터 연락이 왔다. 자기의 영국 친구 두명이 브라질로 놀러오는데, 여행 일정중에 2박 3일을 이과수에서 보내기로 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우리 집에서 좀 숙박을 할 수 있느냐고 묻는다. 한국인들이냐고 물었더니, 영국인들이라고 한다. 어? 그러면, 한국어는 할 줄 아니? 그렇게 물었더니 영어하고 중국어를 한다고 한다. (집사람의 후배도 중국어를 한다.) 그래??? 그럼, 우리 부부하고 커뮤니케이션은 어떻게 하지??? 그렇지만, 뭐, 2박 3일인데, 손짓 발짓으로 하면 되지, 뭐~. 이렇게 생각하고 오케이! 대답을 해 버렸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가씨들은 아침에 도착했고, 아내가 터미널에서 데리고 왔다. 5분 영어라고 아는가? 딱~! 내 수준인데....

들어오는 사람들에게 "나이스 밑츄~" 라고 친절하게 환영은 했는데, 다음에 할 말이 없다. 중딩때부터 알고 있던 단어를 총 동원해 보았다. "네 이름이 뭐니?" 부터.... ㅠ.ㅠ

한 아가씨의 이름은 Erin이라고 한다. 싱가폴 태생으로 건축 설계쪽에서 일을 한다고 한다. 영어, 중국어, 일어를 한다고 한다. 그리고 또 다른 아가씨는 Cherry라고 하는데, 아일랜드 태생으로 현재 런던에서 병원 이벤트같은 일을 한다고 한다. (뭔지는 잘 이해가 안 됐다...ㅠ.ㅠ) 영어, 아일랜드어, 그리고 중국어를 한다고 한다. (하긴, 그러니까 아내의 후배하고 친구가 됐겠지....) 문제는 우리 부부는 중국어? 노!!!!!! 영어? 아주 아주 아주 아주 쬐~끔!!!!!! 일본어???? 노우~~~~!!!! 인 상태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2박 3일이 시작되었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밌는 것은 두 아가씨 모두 우리가 먹는 밥과 음식을 아주 잘 먹는다는 것이다. ㅎㅎㅎ

그리고 우리가 손짓 발짓으로 이야기를 해도 곧잘 이해를 한다. 겨우 몇 개 단어로 이야기를 해 대는데도 그것을 모두 소화할줄 아니, 정말 대단한 눈치들이다. ^^

도착한 날부터 사실, 우리 부부의 스케줄이 있어서 함께 다니지는 않았다. 그냥 지도만 하나 달랑 내주고, 우리 집을 표시해주고, 손가락으로 버스 정류장을 가리키면서 "Here is my house..... you can go, this place..... Take a bus, "Parque Nacional Iguassu"..... you, had come back until 7 a clock..." 뭐, 이런 식으로 설명해주었는데, 단어는 그렇다치고, 문법이야 말할것도 없고, 액센트나 발음이 알아들을 수준이었는지도 모르겠는데.... 그걸 다 이해하는 거다. 희한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암튼 눈치 하나는 10단쯤 되어 보인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하루 저녁, 머큐리 호텔 스카이 라운지를 데리고 갔다. 이과수의 야경을 보자고 설명하면서. 아주 좋아라 했는데, 역시 그곳에서도 우리의 "그" 영어는 계속된다. 우리 부부하고 대화를 하려고 그랬을까? 이 아가씨들도 아주 천천히 두 번 세 번 이야기를 해 주는데, 발음이 아주 똑똑해서인지, 이해가 잘 됐다. 겨우 몇 단어인데도, 우리도 이해가 되더라.... ㅎㅎㅎ, (우리도 눈치가 대단해 보인다. 멀뚱~)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아노를 치는 옆에서 열심히 촬영을 하는 아가씨들....

피아니스트인 친구는 영국에서 온 아가씨들이라는 소개를 받고는 원하는 곡을 하나 연주해 주었다. 그걸 촬영하면서 녹음하고 있는 아가씨들.

ㅎㅎㅎㅎㅎㅎ

사흘째, 떠나는 그 시간까지 의사 소통이 똑똑히 되는 상황이 아닌데도 아내를 도와서 부엌에 들어가서 일도 하고, 정리도 하고, 또 시간나면 나와서 이야기도 걸고... 정말 재미있는 아가씨들이 아닐 수 없다. 덕분에 내가 영어에 대한 두려움을 많이 없앴다. 흠~ 그냥 하니까..... 돼더라~! 이런 수준이 됐다. ㅎㅎㅎ

2박 3일간의 생활. 내가 느낀것은 인종이나 언어가 다르다고 대화가 단절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단지 몇 개의 단어를 가지고도 손짓과 발짓으로만으로도 충분히 대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 우리도 답답하지만, 와 있었던 아가씨들도 얼마나 답답했을까? 공통 언어가 없다는 것이 얼마나 불편한 것인지를 새삼 느꼈지만, 웃음은 그 상황들을 적절하게 커버해주는 도구였음도 느낄 수 있었다.

흥미로운 것은, 사실 한국어와 스페인어, 혹은 포르투갈어는 어순과 문법구조가 다르다. 스페인어 포르투갈어의 어순과 문법구조는 한국어보다 영어에 가깝지 않을까? 내 생각에는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를 잘 하는 아내의 경우, 해당 단어를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문법에 맞춰 끼어 넣으면 될 것 같았는데, 영어 단어를 배열하는 것을 보니, 딱~ 한국어 하는 순서로 하더라.... 나하고 살면서 문법 구조가 한국식으로 변한 모양이다. ㅠ.ㅠ

언어를 안다는 거 ㅡ. 정말 축복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해하려고 서로 노력한다면, 언어는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때론 그림으로, 때론 손짓으로, 그리고 눈웃음으로도 얼마나 많은 의사를 전달할 수 있을까! 아가씨들을 떠나 보내고 아내는 이렇게 말했다. 동사 몇개만 알면 훨씬 더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할 수 있었을텐데.... 라고 말이다. 그래.... 사실 주요 동사 몇 개만 가지고도 그렇게 할 수 있다. 완벽하게 한다면, 뭐, 더 할말이 없다. 하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외국어가 어렵지 않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접근이 어렵지는 않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영어..... 그거, 공부 해야겠더라~!!!!



이과수 지역 여행에서 꼭 필요한 지침을 보고 싶다면 여기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댓글은 네티켓!!!!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도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507
  • 2663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