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에스떼에 폭우가 쏟아지던 날

생활 2009. 10. 24. 11:00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보이는 쇼핑은 파라과이 제 2의 도시 델 에스떼에서 컴퓨터 및 IT계통의 가게가 빼곡이 들어서 있는 라이라이 쇼핑센터다. 일단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현대식 건물이고 7층 전체가 IT관련 상점들이 즐비하기 때문에 그 계통으로 상품을 찾아오는 상인들 및 관광객들은 꼭 들려봐야 할 곳이다. 이렇게 현대화된 건물이지만 가끔은 희한한 광경도 보게 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젤 아래층에 물이 들어차서 점원들이 물을 내 보내는 광경이다. 이 사진을 보면 궁금해지는 것이 있다. 파라과이의 배수로가 어떻게 생겼을까? 하는 점이다. 궁금하지 않은가?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파라과이는 배수로 혹은 하수도가 거의 없다. 하지만 오해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하수도가 없다고 해서 미개한 나라는 아닌 것이다. 좀 떨어진 나라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흥미로운 점들이 많은 나라일 뿐이다. 그리고 델 에스떼에는 차라리 하수도가 없는 편이 나은지도 모르겠다. 조그맣게 배수로를 만드느니 그냥 도로 위로 물이 흘러가면 훨씬 더 빨리 처리가 되지 않을까? 게다가 빠르게 물이 흘러가버리면 청소하는 효과까지 있을 수 있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엄청 내리는 오전의 브라질쪽 세관 입구의 모습이다. 브라질은 배수로가 있지만, 이렇게 폭우가 쏟아지면 예외없이 물이 고이게 된다. 하지만, 우정의 다리가 있는 지점은 강물 수위로부터 적어도 50미터 이상 높은 곳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곧 강물 속으로 흡수될 것이다. 이 장면은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동안만 이런 상태가 유지될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반대편인 파라과이 쪽은 조금 더 오래동안 이 상태가 유지된다. 배수로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인데, 그나마 다행인것은 지대가 높기 때문에 강으로 빨리 흡수되어 내려간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물이 차는 것은 별로 문제가 없지만, 물이 차면 노면 상태가 보이지 않기 때문에 차라리 자동차에게는 그게 더 치명적으로 보인다. 게다가 파라과이의 노면 상태는 아주 안 좋다.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에는 열대성 소나기가 아니라 이렇게 그냥 죽죽 내리는 폭우가 이 지역에 종종 발생한다. 이따이뿌가 생기기 전에 있었던 건조한 아열대성 기후에서 이제는 습하고 무더운 아열대성 기후로 변해가고 있는 모습이다. 이전에는 며칠 동안 건조하게 햇볕이 내리쬐다가 잠깐 열대성 소나기가 한 차례 내리곤 했었는데, 최근 몇 년 동안에는 그런식의 소나기보다는 하루 왼 종일 흐리고 비오는 날이 많아졌다.

생각보다 인위적으로 만든 건축물들 - 이를테면 이따이뿌 댐 같은 - 로 인해서 기후가 영향을 받고 있다는 반증이 될 것이다. 이런 영향에도 불구하고 환경론자들의 반대를 일축해버리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좀 아쉽다.

아무튼 폭우가 쏟아지는 거리를 다니는 기분은 별루다. 우산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길도 엉망이 되고, 파라과이의 예의 그 붉은 색 먼지나 흙이 섞인 물을 밟고 다니면 신발은 엉망이 되기 일쑤다. 일부 길은 흘러가는 물에 의해서 강이 되어 버리고, 그곳을 지나가려면 특별한 용기가 있어야 할 정도다. 그래서 폭우가 쏟아질 것 같은 날에는 집에서 나가기가 싫다. 하지만 나간 다음에 폭우가 쏟아지면 별 수 없다. 대책을 마련하거나, 아니면 그대로 남의 가게 처마 밑에 서서 기다리는 수밖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어제, 그런 폭우가 쏟아졌다. 오후의 일이다. 갑자기 하늘이 캄캄해지더니 아직 해가 지려면 서너시간이 남았는데도 후두두둑 굵은 빗방울이 쏟아지기 시작한 것이다. 얼마나 비가 많이 쏟아졌는지 약간 경사가 진 이 길에서 내려가는 물의 양은 거의 폭포수에 가까웠다. 내려가는 빗물에 부딛치는 오토바이의 뒷바퀴가 그래도 용케 견디고 서 있는 모습이다.

필자는 한국인 옷 가게 앞에 서 있었는데, 다행이 최근에 신축한 이 건물은 그래도 사진에서처럼 2중으로 방책을 만들어서 바깥의 물이 일단 안쪽으로 들어오지는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위쪽이나 아래쪽으로 방책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가게들은 물난리를 겪고 있었다. 소형 카메라를 손에 쥐고 있었더니 한국인 종업원 하나가 동영상을 찍어 보라고 말한다. 그래서 찍었는데, 그 동영상을 이곳에 올린다.

이렇게 비가 내리고 이따이뿌 댐은 방류를 하고.... 아마도 저지대에 사는 주민들은 물난리가 날 듯 하다. 생각했던대로 돌아오는 길의 파라나 강을 보니 수위가 엄청 늘었다. 이렇게까지 비약을 하는 것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지구가 몸살을 앓고있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비가 왔으니 반작용이 없을 수 없다. 23일자 파라과이 주요 일간지인 ABC에서는 델 에스떼에서 폭우로 2명이 목숨을 잃었다는 나쁜 소식이 1면을 장식했다. 정말 이제 자연으로부터 준 것만큼 돌려받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 델 에스떼 시와 관련된 다른 글을 읽고 싶다면:
      

제한 많은 무역 도시 델 에스떼

      

델 에스떼 시의 뒷골목 사진 모음

      

델 에스떼 시의 최근 경제 상황

* 이과수 폭포 사진을 보고 싶다면:
       

가물때와 풍부할 때의 이과수 폭포

       

폭포 속에서 찍은 사진

      

폭포의 주요 줄기들 하나 하나를 찍은 사진

글이 재밌었다면 댓글 한 줄, 추천 한 방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2,741
  • 1248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