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출처 = 구글 이미지, 다윗과 골리앗

이번에는 브라질 사람들 눈에 비친 아르헨티나 사람들에 대해서 조금 조명을 해 보고 싶네요. 아르헨티나 계신 분들은 조금 기분이 나빠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남미에서 뭐랄까요, 좀 교만하다고 해야 하나요? 아무튼 좀 건방진 면이 없잖아 있습니다. 물론, 그 문화를 살펴보면 그들의 태도를 이해할 수 있기는 하지만, 주변 나라 사람들의 눈에는 아주 색다른 민족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게다가 이 유머는 이웃 나라인 브라질에서 그 이웃인 아르헨티나 사람들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우스갯소리라는 점이 특이합니다. 시작을 해 볼까요?

한 마을이 있었는데,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국경에 있었습니다. 그래서 마을에는 많은 수의 브라질 사람하고 아르헨티나 사람이 섞여서 살았습니다. (사실은 이렇게 될 수가 없습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사이에는 우루과이 강과 파라나 강이 있어서, 절대로 마을이 두 나라에 걸쳐 생성될 수가 없습니다. 우스갯 소리니까 그냥 넘어갑니다. ㅎㅎㅎ) 그 마을에 교회가 하나 있었는데, 이해할 만하게도 그 교회에 참석하는 사람의 절반은 아르헨티나 사람이었고, 나머지 절반은 브라질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설교단에서 설교를 하는 사람은 브라질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이 브라질 설교자는 성경의 내용 가운데 좋은 것은 항상 브라질 사람에게, 나쁜 것은 항상 아르헨티나 사람에게 적용을 했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다윗과 골리앗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다윗은 브라질 사람으로, 골리앗은 아르헨티나 사람으로 적용을 했다는 거죠. 또 다른 예로, 카인과 아벨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아벨은 브라질 사람, 카인은 아르헨티나 사람으로 적용을 했다고 합니다. (브라질 사람 혹은 아르헨티나의 이웃 사람들은 이 이야기를 들으며 이 부분에서 고소하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

그림 출처 = 구글 이미지, 카인과 아벨


아래서 설교를 듣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신도들의 기분이 어땠을까요? 결국, 참다 참다 못참아서 아르헨티나 출신 신도들은 이 설교자를 차별로 고발해서 법정에까지 끌고 가게 되었습니다. (이 부분이 브라질 사람들에게는 이렇게 느껴지는 모양입니다. "아르헨티나 사람들 정말 못됐어...." 라고 말입니다)

법정에 선 설교자는 판사로부터 차별을 해서는 안된다는 엄한 경고를 받게 됩니다. 다시는 설교단에서 아르헨티나 사람이 나쁘다는 이야기를 해서는 안되며, 동시에 브라질 사람이 좋다는 이야기를 해서도 안된다는 경고를 받고 풀려나게 되었습니다. 아르헨티나 출신 신도들이 만족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사건은 그렇게 끝을 내립니다. 그리고는 이제 곧 주말이 되었습니다. 아르헨티나 출신 신도들은 이번 주에는 설교자가 아르헨티나 사람들을 나쁜 사람들로 말하지 못할 거라 생각하면서 느긋한 마음으로 교회에 참석했습니다. 그런데 그날 설교의 주제는 최후의 만찬이었습니다.

그림 출처 = 구글 이미지, 최후의 만찬


브라질 설교자는 설교중에 '예수는 괴로워하며 "너희 중에 한 사람이 이 밤에 나를 배반할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설명하였습니다. 그리고는 그에 놀란 제자들은 차례로 나와서 이렇게 물었다고 합니다. 먼저 베드로가 나와서 묻습니다.

-- Não sou por acaso eu, Senhor? 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십니다.
-- Não, você não é.

그 다음에는 요한이 나와서 묻습니다.

-- Não sou por acaso eu, Senhor? 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예수께서는 역시 이렇게 대답하십니다.
-- Não, você não é.

그 다음에는 야고보가, 그 다음에는 도마가, 그 다음에는 나다나엘이, 그 다음에는 빌립이 물었습니다. 그때마다 예수의 대답은 다음과 같습니다.

-- Não, você não é.

제일 마지막으로 예수를 팔아넘기는 가룟 유다가 나와서 이렇게 묻습니다.

-- Señor, no soy yo, ¿verdad?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를 모르는 분들은 이 대화가 어디서 웃어야 할지를 모를 것입니다.
앞에 열거된 베드로 이하 11명의 제자들은 모두 포르투갈어로 이야기를 한 것입니다. 하지만 마지막 가룟 유다는 스페인어로 이야기를 한 것입니다. 결국, 설교자는 아르헨티나 사람을 나쁜 사람으로 직접 언급을 하지는 않았지만, 그 말투와 언어를 사용해서 가룟 유다아르헨티나 사람으로 만들어 버린 것입니다.

브라질에서 나온 이 유머에는 몇 가지 집고 넘어가야 할 점이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사람이 성질 더럽다고 생각해서 나온 이야기지만, 따지고 보면 브라질 사람들도 비슷하다는 거죠. 설교단에서조차 아르헨티나 사람을 비꼬고 매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것을 계속 들으면서 참는 사람들은 아르헨티나 사람들입니다. 결국 참다참다 고발을 하게 되고, 그것을 브라질 사람들은 못됐다고 생각하는 거죠. 그리고 그 다음 장면은 설교자가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지만, 끝까지 아르헨티나 사람들을 못된 사람들로 만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실 계속 못된 짓을 하는 사람은 과연 누구입니까?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브라질 사람들이 순진해서 좋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사실 브라질 사람들이 순진하지는 않습니다. 워낙에 우호적이다보니 그렇게 생각을 하게 되지만, 사실 일을 해 보면 전혀 순진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어떤 면에서는 아르헨티나 사람들보다 더 성질 더럽습니다. 제가 아는 어떤 한국분은 육두문자를 써가며 브라질 사람들에게 욕을 해 댑니다. 상파울로에 거주하시고, 나름 브라질을 아주 잘 안다고 하시는 분인데도, 자기가 할 수 있다면 브라질 사람을 모두 쏴 죽여버리고 싶다고 하는 말도 들어보았습니다. (좀 흥분해서 하는 이야기겠죠?)

브라질 사람들은 아르헨티나 놈들은 모두 나쁜 놈들이라고 욕을 합니다. 브라질 사람들의 표현대로라면,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시건방지고 교만하고 아는체하고 사람 무시하고 등등... 나쁜 것은 다 하는 사람들이라고 평합니다. 하지만, 사귀어보면 그런 아르헨티나 사람들도 좋은 점이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그리고 많은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브라질 사람들처럼 온순하기도 합니다.

결국, 한 두 마디의 말로 어느 나라 혹은 지역의 사람들을 이렇다 저렇다고 할 수는 없나 봅니다. 그게 결국은 편견이 되고 그 편견은 어느 순간엔가 터져나와서 표현하는 사람이나 당하는 사람을 당황스럽게 할 것입니다. 이 이야기의 결론을 어떻게 내리면 좋을까요? 제 생각에는 그냥 "이건 그냥 단순한 우스갯 소리다"라고 하고 넘어가는 것이 제일 좋을 듯 합니다.

이과수에 대한 다른 글을 읽고 싶으세요?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인덱스 1번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인덱스 2번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인덱스 3번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인덱스 4번
  아름다운 폭포 사진을 공개합니다

이 블로그의 다른 글들을 보기 원하십니까?


  이과수 관광 스케줄
  아르헨티나쪽 공항
  이과수 공원 내의 럭셔리 식당
  대서양의 일출
  봉 헤찌로의 일일장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겉과 속이 다른 돌
  델 에스테 - 짝퉁 시장
  이과수에 오실때 꼭 가져오셔야 할 약품
  내가 블로그를 계속하도록 힘주시는 분들

포스트가 재밌었다면 댓글 한줄 부탁합니다

추천 한번 부탁할께요, 아래 손 모양 눌러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421
  • 35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