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에스테 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7.10 Cafe Lucca - 브라질의 또 다른 명품 커피 (12)
  2. 2009.05.08 Terminal de Omnibus, CDE Paraguay (5)

아순시온에서 온 친구들과 함께 델 에스떼 시내를 돌아다니다, 최근에 생긴 Shopping Del Este 를 가 보자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언젠가도 제가 포스트를 한 적이 있지만, 처음에는 Duty Free 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쇼핑이었는데, 지금은 델 에스테로 명칭이 바뀌었죠. 그 쇼핑 안을 돌아다니다 널찍하고 멋진 카페가 눈에 들어오기에 커피나 한잔 하자고 초대를 했습니다.


쇼핑 델 에스테의 카페라서인지, 이름도 카페 델 에스테라고 되어 있었습니다. 크게 네 부분으로 나뉘어져서 인테리어가 꾸며져 있었습니다. 앞 사진에서 보셨겠지만, 두 군데로 입구가 있는데, 저쪽 끝으로는 대형 TV가 걸려있고, 그 앞에 소파로 된 부분이 그 한 부분이고, 지금 위의 사진처럼 서비스 구간 앞쪽으로 길다란 의자와 개인용 의자로 된 부분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친구들과 앉은 반대편 입구쪽의 모습입니다. 그냥 의자와 테이블이 깨끗하게 놓여 있는데, 지난 번 포스트에서 밝혔듯이 손님이 별로 없는 이유로 언제나 한가해 보이는 모습입니다. 깨끗하고 분위기있는 카페이기는 하지만 지리적인 위치때문에 손님은 별로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자리를 잡고 언제나처럼 에스프레쏘를 주문합니다. 그런데 나온 커피가 ㅡ;;


아~! 루까 커피입니다. 제가 브라질에서 최고로 쳐주는 커피 중의 하나가 바로 이 루까 커피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꾸리찌바에 적을 두고 있는 커피 회사입니다. 그래서 종업원에게 물어보았더니, 손님중에 루까를 아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감명을 받았는지, 엄청 친절해 집니다. 그리고는 커피 알맹이와 갈아놓은 것을 조금씩 가져다 주었습니다.


제 친구들은 커피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솔직히 광들은 아닙니다. 하지만, 아무튼 제가 나서서 커피에 대해 이것 저것을 물어보고 설명하는 것을 들으면서, 커피 알맹이를 입에다 넣어 봅니다. 아주 구수한 맛이 입 안에 가득차자 모두들 감탄을 합니다. 또 갈아놓은 커피의 향기를 맡으며 아주 좋아들 합니다. 그래서 내친김에 루까 커피의 원두 봉투를 가져다 보여달라고 청했습니다.


그래서 가져온 커피 봉투의 귀퉁이에는 2009년 커피 테스트에서 상을 받았다는 티켓이 하나 붙어 있습니다. 뭐, 이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알 사람은 다 알텐데, 아무튼 그래도 광고니까 좋게 봐 줍니다. 이 메이커의 커피에는 저 티켓 속에 다른 정보가 하나 더 있습니다.


그것은 원두를 볶은 날짜가 표기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볶은 후로 90일만 유효기간이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즉 90일 후에는 그 향기를 보장할 수 없다는 뜻이지요? 저렇게 철저히 관리를 하니 맛있는 커피가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말 맛있는 커피는 마지막 과정, 즉 에스프레쏘 기계에서 처리하는 과정에 많은 차이가 있게 됩니다. 친구들은 가져온 에스프레쏘 커피를 마시며 아주 구수하고 향이 진하면서 맛있다는 것에 동의합니다. 칭찬을 한 보람이 있군요. ㅎㅎㅎ


커피 봉투들입니다. 각 봉투들마다 다른 종류의 커피임이 분명한 티켓이 붙어 있습니다. 가격을 물어보았더니 250g 들이 한 봉이 브라질 화폐로 20 헤알이라고 합니다. 음ㅡ, 좀 비싸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래서 웹 사이트에서 찾아서 홈페이지에 있는 메일로 가격을 물어보았습니다. 그랬더니 메일이 날아왔네요. ㅎㅎㅎ

 
Bahia - Fazenda Cafundó 15,50
Sul de Minas - Carmo Estate 15,50
Mogiana - Ipanema / Faz. Irarema 15,50
Cerrado - Alto Cafezal 15,50
Norte do Paraná - Fazenda California 15,50
   
Blend de Espresso 18,00
Blend Nero  18,00
Blend Edição Limitada 20,00
   
Ed Ltda - Monte Verde 17,50
Ed Ltda - Serra das 3 Barras - 2010 18,00
Ed Ltda - Serra das 3 Barras - 2009  Cup 38,00
Ed Ltda - Serra das 3 Barras - 2008 16,50
Ed Ltda - Fazenda Pilar 16,50
Ed Ltda - Fazenda Santa Amália 40,00
Ed Ltda - Ipanema / Faz. Capoeirinha 18,00
Ed Ltda - Samambaia 18,00
Ed Ltda - Fazenda Passeio 19,50
Ed Ltda - Andrade Bros. 19,50
Ed Ltda - Icatu Agropecuária 18,00

가격은 모두 250g 들이 한 봉에 대한 가격입니다. 우리가 마셨던 커피는 15.5 헤알이라고 합니다. (미화로 8불 선입니다. 한국돈으로 10000원 정도 되겠군요) 그 위로 여러 종류의 커피가격이 있고, 가장 비싼 커피는 한정판으로 나온 산타 아말리아 농장산 커피로 40 헤알이고, 그 바로 아래는 2009년에 상을 받은 3 바하스 산맥 산 한정판 커피입니다. 38헤알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싼 가격은 아니죠, 특히나 제가 즐겨마시는 트레비올로에 비하면 거의 1.5배 이상의 수준입니다. 게다가 인스턴트 커피에 비해서 원두커피는 아주 헤프게 마셔대죠. 특히나 저처럼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주머니 사정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좋은 커피를 즐기시는 분들이라면 한 봉쯤 가져가시는 것도 좋아 보입니다.


델 에스떼를 오시게 되면, 좀 수고스럽더라도 이 쇼핑에서 파는 루까 커피를 드셔 보시기를 권합니다. 델 에스떼에서 제가 추천해 드리고 싶은 최고의 커피라고 보증합니다.

블로그가 괜찮으면 댓글 한줄, 추천 한번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Terminal de Omnibus, CDE Paraguay

교통 2009. 5. 8. 17:44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보이는 곳이 델 에스테 시의 고속 버스 터미널이다.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에서 이곳으로 가려면 그냥 국제선 노선 버스를 타고 가만히 앉아 있으면 된다. 델 에스테시에서라면 물어보고 타야겠지만, 훨씬 더 저렴하게 갈 수 있다. 하지만, 관광객이라면 말도 잘 못하고 아무튼 그럴테니 택시를 타는 것도 괜찮을 것이다. 미리 흥정을 하는 것이 좋겠지만, 델 에스테 시 대부분의 지역에서 터미널까지 5불 선이면 갈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미널 근처에는 이렇게 뼈대만 있는 경기장도 있다. 물론 뼈대만 있다고 경기도 없는 것은 아니다. 이 구장에서도 축구 경기가 매주 있다.

이제 파라과이쪽 델 에스테 시의 터미널 안을 살펴보자. 지난번 포스팅에서 이미 브라질아르헨티나 터미널들을 소개했지만, 규모면으로는 이웃 나라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다. 버스 편들도 엄청 많고 말이다. 하지만 파라과이를 대표하는 노선은 단연 NSA 이다. (National Security Agency 가 아님.... ㅠ.ㅠ;; Nuestra Senora de la Asuncion 이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 회사고 이 회사는 여러 가지 면에서 파라과이에서 모범적인 운송회사다. 물론 신뢰도 면에서도 젤 낫다. 물론 젤 낫다는 평가는 지극히 주관적이다. 그러므로 이 회사와 관련해서 기분나쁜 경험을 하신 분들이 있다면, 다른 버스는 더 나쁘다고 생각하시도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미널 한쪽으로 있는 NSA 전용 손님들의 기다리는 장소 (Sala de Espera). 저 안에 들어가면 화장실도 따로 있고, 소파도 있다. 몇 시간씩 기다려야 한다면, 저 안에서 좀 쉬는 것도 좋을 것이다. 저 곳의 화장실은 입장할 때 돈을 받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인당 1천 과라니씩 (미화 20센트)

대외적으로 그 다음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 회사가 바로 이 RYSA 다.

이 회사는 최근들어 큰 버스가 아니라 조그만 버스를 이용해서 승객을 나르고 있다.

개인적으로 이 회사의 조그만 버스를 타고 아순시온까지 가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다. 그 이유는 곧 설명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미널 안에는 이렇게 상점들이 늘어서있다. 간단한 요기거리를 파는 상점들과 가방파는 집, 화장실 등이 있다. 화장실 입장료는 일인당 1000과라니다. 과라니를 가지고 있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외국돈을 가지고 있을 경우는 바가지를 당할 수도 있다. 파라과이 내에서는 과라니를 조금 가지고 다니는 것이 좋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라과이 델 에스테 터미널에서 탈 수 있는 버스 회사들. 아르헨티나 국적의 Crucero del Norte 와 브라질 국적의 Pluma도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아순시온까지 가는 버스들이 상당히 많은데, 비용은 75000 과라니(미화 15불 정도)에서부터 40000 과라니(미화 8불 정도)까지 다양하다. 모두들 Directo로 간다고 큰 소리를 치고, 몇 시간이 걸리냐고 물으면 이구 동성으로 5시간이 걸린다고 하는데, 실제로 타 보면 6시간에 가면 빠르고, 대개 7시간이나, 어떤 경우는 8시간 이상도 걸린다.

그 이유는, 중간 중간에 승객을 내려주고 태워주기 때문인데, 아순시온에 거의 도착해서 위성도시인 산로렌쏘에 도착할 즈음에는 블록마다 계속 내려주기 때문이다. 앞에서 내가 조그만 RYSA 를 선호한다고 한 것을 기억하는가? 조그만 24인승 버스를 선호하는 이유는, 빠르기 때문이 아니라, 타고 있는 사람이 적다보니(많아야 24명) 내려주는 곳도 적기 때문인 것이다.

제일 비싼 회사는 RYSA로 75000 과라니, 다음으로 NSA가 73000 과라니이다. 그리고 나머지 회사들은 거의 대개 45000 과라니거나, 버스가 출발할 무렵에는 40000 과라니까지 떨어지기도 한다. 저가의 버스들은 처음에는 에어컨을 틀어주지만, 대개 중간쯤에서 에어컨도 없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또 버스에서 다른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간단한 요기거리를 준비하는 것이 현명하다. 아순시온으로 갈 경우, 음식을 사 먹도록 중간에서 한 번쯤 세워 주기도 하고, 또 중간에 파라과이의 유명한 빵, 치빠를 파는 사람이 올라오기도 하지만, 미리 준비를 한다면 덜 지루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깥에 세워져 있는 버스들은 아주 훌륭해 보인다. 그리고 저런 차들이 간다고 사진을 보여주지만, 믿지 않으시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다. 가끔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는 좋은 차를 보여주며 끊어주고, 실제로는 위 사진보다 조금 큰 버스가 다니기도 한다. 항의?? ㅎㅎㅎ, 여기가 파라과이 임을 잊지 마시기 바란다. 그냥 타고 가는게 훨씬 속이 편할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좋은 것 하나는, 인포메이션 센터가 찾기 편하고, 또 친절하게 가르쳐 준다는 거다. 스페인어만 된다면, 문제될 거 하나도 없다. ㅋㅋㅋ (영어는.... 쫌....)

파라과이 델 에스테에서 육로로 갈 경우가 있을까? 생각하시는 분들은, 옵션으로 여기도 있다는 것을 아시기 바란다. 사실, 바로 옆이기는 하지만 포즈 두 이과수에서 상파울로를 가는 것보다, 델 에스테에서 상파울로를 갈 경우, 비용도 더 적게 들지만, 버스는 더 훌륭한 것을 타고 가게 된다. 어떤 경우는 차내에서 음식도 서빙을 한다.

주변 나라들에 비해서 열악한 환경을 가지고 있는 파라과이지만, 또 어떤 면에서는 좋은 것들도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2,705
  • 2449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