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10.08 백작 과일을 아십니까? (8)
  2. 2009.01.01 Araucaria - 브라질 소나무, 촛대나무, 파라나 소나무 (33)
  3. 2008.07.29 브라질의 과일들 (2)

백작 과일을 아십니까?

자연/식물 2012. 10. 8. 20:00 Posted by juanshpark



과일에도 5등작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 과일을 맛본 사람들은 이 과일이 정말 귀족의 과일이라는 데 동의를 합니다. 그래서일까요? 이 과일의 이름은 "백작 과일"이라고 합니다. 포르투갈어로 프루따 도 꼰지 Fruta do Conde 혹은 프루따 데 꼰지 Fruta de Conde 라고 합니다. 말 그대로 백작 과일인 것이지요.


이 과일이 브라질에서 많이 재배되고 생산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 과일의 원산지가 브라질은 아닙니다. 이 과일은 원산지가 아마도 카리브 해 남쪽에 위치한 안틸랴 Antilla 일 것입니다. 열대 및 아열대에서 자라는 이 과일이 브라질로 옮겨 심기게 된 것은 기록상으로 1626년이었습니다. 당시 브라질의 수도였던 바이아 주의 살바도르 시 Salvador City, Bahia St. 의 행정관이었던 디오고 올리베이라 Diogo Luis de Oliveira 라는 미란다의 백작 Conde De Miranda 이 옮겨 심은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어쩌면 이 과일의 이름, 백작 과일이라고 하는 것은 그 맛 때문이 아니라 백작이 옮겨 심은 것 때문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브라질 전역으로 퍼지게 된 것은 19세기에 이르러서였습니다. 1811년에 당시 국왕이었던 조앙 VI 세 Dom Joao VI 의 요청으로 바이아에서 리오 데 자네이루 Rio de Janeiro 로 들여온 뒤로 브라질리아 Brasilia 와 리오 주 그리고 미나스 제라이스 주 St. Minas Gerais 및 좀 더 북쪽의 다른 주들로 퍼지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이 나무와 열매가 추위에는 허약하기 때문에 아열대 이하의 기온에서는 생존을 하지 못하고, 더운 기후의 지역에서만 살게 되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 과일을 치리모야 Chirimoya 라고 하는 과일과 혼동을 합니다. 또 혹은 아떼모이야 Atemoia 라는 과일이나 그라비올라 Graviola 라는 과일과 혼동하기도 합니다. 이 과일이 그들 과일과 비슷하기는 하지만, 이 과일은 분명히 다른 과일입니다. 백작 과일 혹은 삐냐 Pinha 라고 알려진 과일인 것입니다.


삐냐의 맛은 어떨까요? 처음에 소개할 때 맛을 본 사람들은 그 이름처럼 맛있다는 생각을 한다고 소개를 했습니다. 정말이지 아주 달콤한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과일을 덥썩 베어 무는 것은 현명한 생각이 아닐 것입니다. 왜냐하면 과일 속에는 아주 단단하고 새까만 씨가 상당히 많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 과일을 많이 먹어본 사람들은 껍질을 손으로 벗겨내고 조금씩 음미하듯이 과일을 맛봅니다. 그러면 정말 맛있는 과일맛을 보게 되는 것이죠.


맛만 좋은 과일이 아닙니다. 아직도 많은 실험이 진행되고 있고, 몇몇 경우에 상당한 효과를 보기도 했습니다. 바로 항암효과가 있는 과일이라는 것입니다. 화학 요법에 사용되는 Adriamycin 이라는 약보다 최고 10000배의 효과가 있다는 말도 있습니다. 물론 전적으로 신뢰할 만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몸에 좋은 과일이라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듯 합니다.


브라질에는 정말 맛있고 특이한 과일이 참 많습니다. 이런 과일을 하나씩 알아가는 재미도 정말 쏠쏠하군요. 언젠가 열대의 나라에 가시게 된다면, 이 과일을 기억했다가 드셔 보시면 어떨까요? 과일 자체로 드실 수도, 혹은 아이스크림이나 달콤한 쥬스와 크림으로 드시게 되더라도 후회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추천은 환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과수 폭포를 보러 오시는 분들은 이 나무를 얼핏 본 적이 있을 수 있다.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못 보았을 수도 있겠지만, 나무에 관심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마치 우산살을 거꾸로 내놓은 듯한 이 나무에 관심이 있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나무의 이름은 아라우까리아(Araucaria)이며, 일명 브라질 소나무, 혹은 파라나 소나무라고 불리는데, 더 기억하기 쉬운 이름으로 "촛대 나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나무는 포즈 두 이과수가 속해 있는 브라질 남부의 파라나 주(州)의 심벌인 나무이다. 그리고 파라나 주의 주도인 꾸리찌바(Curitiba:소나무의 마을-꾸리뚜바)라는 이름은 이 소나무에서 비롯되었다. 당연히 파라나 주에는 이 나무가 흔치 않게 보인다.

그렇다고 아주 흔한 나무도 아니다. 현재 브라질 삼림 감시기구인 이바마(IBAMA)에 의해서 엄중히 감시되고 있는 나무이며 벌목이 금지되어 있다.

한때 브라질 남부 지방은 이나무 숲으로 뒤덮여 있었다. 하지만 계속되는 벌목 속에서 개체수가 현저하게 줄어든 지금, 이 나무의 가격은 말그대로 금값이 되어 버렸다. (좀 전에 벌목이 금지되어 있다는 말은, 자연 상태의 나무가 금지되어 있다는 뜻이다. 목재생산을 위해 인위적으로 심겨진 나무는 벌목이 가능하다)

이 아라우까리아 나무에서는 삐뇽이라고 불리는 커다란 잣 모양의 열매가 열린다.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과 같다. 구과의 무게는 거의 1킬로그램에 달하며, 어떤 것은 더 나가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나의 구과속에 100개가 훨씬 넘는 잣 모양의 열매가 열린다. 물에 삶아서 먹는데, 밤 맛과 비슷하다. 파라나는 물론, 더 남쪽의 산타 까타리나 주(Santa Catarina 州)와 히오 그란지 두 술 주(Rio Grande do Sul 州)에서는 이 삐뇽이라고 불리는 열매를 음식으로 만들어서 먹기도 하며, 겨울에는 포도주를 끓여 마시는 껜떵(Quentao)이라고 불리는 음료속에 껍질채 향료로서 넣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세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촛대나무의 벌목은, 이 나무가 가진 특별한 가치때문에 가속화 되었다. 나무결이 아름답고, 게다가 직선으로 자라는 나무라서 목재로서 가치가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또한 이 나무숲을 개간하여 옥수수나 바나나 밭으로 만들기 위해서 베어지기도 했다고 한다. 아무튼 어느새엔가 이 나무가 자라는 속도보다 베어지는 속도가 더 빨라지게 된 것이다. 그 결과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들었고, 지금은 몇몇 지역에서만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최근들어 몇몇 목재회사에서 이 나무를 대대적으로 심고 있다. 그래서 앞으로도 당분간은 이 촛대나무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꾸리찌바란 도시명은 소나무의 마을을 의미하는 꾸리뚜바에서 유래했다. 그래서인지 꾸리찌바에 가면 다운타운의 인도 곳곳에 이 나무의 과일인 삐뇽이스를 형상화한 그림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과수에 오게 되어서 이 나무를 본다면, 우산을 뒤집어 놓은 듯한 이 나무가 신기하게 느껴질 것이다. 하지만 동시에 사람들에게 재목을 주고, 열매를 주는 이 나무가 바로 인간에 의해서 멸종이 될 위기에 처한 적이 있었다는 것도 생각해 보기 바란다. 이과수를 자연 그대로 보존해서, 후대에까지 물려줄 수 있도록 이과수를 관광하는 모든 사람이 조심하기를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어느날 꾸리찌바에서 포스로 오다 찍은 사진, 가운데가 촛대나무.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브라질의 과일들

정보 2008. 7. 29. 23:51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대의 다른 나라들처럼 브라질에도 많은 종류의 과일이 있다.
그 중 몇 가지를 소개하고 싶다.
먼저 위의 사진에 보이는 것이 아메이샤 네스뻬라(Ameixa Nespera)라고 불리는 과일이다.
먹어보면 새콤한 맛이 나는데, 한국의 살구와 비슷하나 생김새가 다르다.
크기도 살구와 비슷하다. 포즈 시의 일반 슈퍼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과일의 이름은 까주(Caju)이다.
맛은 아주 강해서, 그냥 먹기가 좋지는 않다.
특히 한국에서 처음 온 사람들에게는 맛이 너무 강하다.
이곳에서는 갈아서 쥬스(포어로는 수꼬 Suco)로 마신다.
끝 부분에 있는 꼬투리에서는 까주 콩이라고 하는 땅콩 맛이 나는 콩이 나온다.
하지만, 떼어낼 때 조심해야 한다. 콩을 둘러싸고 있는 강한 산(Acid)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과일의 이름은 까람볼라(Carambola)다.
맛은 시큼하지만, 어떤 경우는 맹맹하기까지 하다.
주로 야채 살라다를 장식하는 데 쓰거나 수꼬로 해서 마시기도 하지만, 날로 먹기도 한다.
장식하는데 쓰는 이유는 단면으로 자르면 예쁜 별 모양으로 나오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나오는 것이 마몬(Mamao - Papaya) 이다. 파파야라고도 한다.
어쩌면 파파야가 더 잘 알려진 이름인지도 모르겠다.
맛이 향기롭지만, 처음 먹어보는 사람들은 비위가 상한다고도 한다.
껍질을 벗겨 먹는데, 씨 역시 먹을 수 있다. 씨는 흔히 구충제로 쓰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과일을 마라꾸자(Maracuja)라고 한다.
맛은 시다. 이 과일은 껍질을 버리고 속만 파서 먹는 과일인데
그냥 먹기도 하지만, 주로 수꼬를 만들어 먹는다.
이 과일의 씨는 안정제로 쓰인다. 수면제로도 쓸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과일 종류를 모두 삐냐(Pinha)라고 부른다.
그러나 왼쪽의 것을 Condesa(여백작) 이라고 부르고 오른쪽의 것을 Conde(백작)이라고 부른다.
맛은 엄청 달다. 하지만 왼쪽이 훨씬 더 달다. (거의 질릴 정도.....)
속에 까맣고 단단한 씨가 있다. 그 씨는 예쁘지만, 먹을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의 과일은 아싸이(Acai)라고 한다.
아마존에서 비교적 최근에 세상에 나온 과일이다.
맛은 약간 신 듯하면서 시원하다. 흔히 과라나와 우유와 함께 갈아서 사진처럼 그릇에 담고
여러 곡식을 말린 것과 함께 즐기게 된다. 혹은 그냥 수꼬로 마시기도 한다.

사진에 나온 것들 말고도 브라질에서는 여러 종류의 과일을 경험해 볼 수 있다.

아열대의 나라에 오게 되면 한 번 꼭 시식을 해 볼 것을 권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49,550
  • 1158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