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2011 달력 공모전 사진

문화/사진 2010. 11. 9. 22:20 Posted by juanshpark

어느덧 다시 티스토리 달력을 위한 사진 공모전이 있게 되었군요. 올해는 사진으로 달력을 받을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이번에는 한 번에 그냥 12장 사진을 올려 봅니다. 그 중 하나라도 되었으면 좋겠군요. ㅎㅎㅎ;; 아무튼 위 사진은 대서양 위로 떠오르는 태양을 찍었습니다. 1월 사진이구요. 사진의 계절은 겨울입니다. ㅎㅎㅎ


지구 반대편 2월은 아주 더운 계절이죠. ^^;; 하지만 계절은 여름이 가장 잘 맞는듯


담장 위에 화사한 꽃이 한국의 봄과 매치되는 것 같습니다. 3월입니다. 계절은 봄이구요.


길게 뻗은 길이 아직 멀리 남아 있음을 의미하는 것 같네요, 4월 입니다. 계절은 봄입니다.


5월입니다, 어린아이와 비둘기는 아주 잘 어울리는 것 같군요. 계절은 봄 ㅡ.ㅡ


6월은 신록의 달, 창문을 포위하고 있는 담쟁이가 싱그럽습니다. 사진의 계절은 봄~가을이 되겠네요. 하지만 제일 좋은 것은 여름이라고 해야 할 듯.


바닷가에서 보내야 할 7월이죠? 확실히 여름이구요.


가을을 기다리는 단풍잎이 아직은 파랗군요. 8월입니다, 사진이 보여주는 계절은 여름입니다.


9월은 풍요의 달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요? 계절은 가을이구요.


10월입니다. 한 해가 저물어갈 때쯤에는 정리도 해야 하지 않을까요? 하지만 사진의 계절은 가을에 해당되는 그림 아닐까요?


다시 지구 반대편의 여름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11월에는 이과수 폭포를 즐기는 것은 어떨까요? 사진의 계절은 여름입니다.


한 해가 졌습니다. 황혼이죠, 12월을 기쁘게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사진의 계절은 역시 여름입니다. 하지만 황혼 사진은 언제나 가능하겠죠?

사진이 좋았다면 추천 한번 부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나두 티스토리 달력이나 얻어볼까나?

문화/사진 2009. 11. 3. 21:24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채와 봄비
겨울이 끝나가는 자리, Nova Laranjeira 부근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꽃 과 나 비

문화/사진 2009. 5. 2. 13:00 Posted by juanshpark

한국은 늦은봄이겠지요?
하지만 지구 반대편 이과수는 계절적으로 가을이랍니다.
그렇기는 하지만, 봄부터 펴온 꽃들이 질 줄을 모르는군요.
꽃이 피어 있으니 벌과 나비가 날아다니는 것은 당연하겠죠?
한국의 봄을 즐기기에 늦어버린 분들이라면
다음 사진들을 보시면서 늦게나마 봄을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하~! 이녀석은 나비가 아니라 벌이네요.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내 손가락 끝에 앉은 나비 한마리.

어때요?
늦은 봄 같은 기분을 느끼셨나요?
봄 기운을 느끼셨다면, 댓글 한 줄 잊지 마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이과수 - 벌써 늦은 봄.... 아니, 여름인가???

생활 2008. 10. 12. 12:00 Posted by juanshpar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보이는 꽃은 내가 알기로는 채송화다.
뭐, 줄기도 그렇고, 꽃 모양도 그렇다.
그런데, 꽃 속에 있는 저건 뭐란 말인가? 그래서 그냥 생각한게, 변종 채송화라......

오늘도 꽃들을 좀 올려야겠다.
봄이라고 쓴지가 얼마나 되었다고.... 벌써 여름처럼 느껴지고 있다.
밤낮으로는 좀 서늘하고, 낮에는 30도를 웃도는 날씨.....
그래서인지, 봄 꽃들이 말라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봄꽃들이니, 봄동안에는 펴 있어야 하는거 아닌가?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꽃이 뭔지 아는사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미를 닮았는데, 장미는 아니고..... 찔레꽃 아닌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흰꽃과 분홍꽃이 나란히 펴 있는데, 뭔지는 모르겠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장에 좋다는 약초의 꽃이란다. 이름하여 Sempre Viva.("항상-Sempre- 산다-Viv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으로는 크게 보이겠지만, 어른 엄지 손톱보다 좀 작다. 하지만 엄청 화려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걸, 아카시아라고 하는 사람도 있드만, 잘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기가 일반 전봇대보다 크다는 걸 보여주려고 전봇대를 함께 찍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지 모르겠다. ㅠ.ㅠ.... 먹는건지 못먹는건지도 모르겠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래전부터 보아왔던 꽃인데..... 한국에도 있는지는 모르겠다.
어떤 친구는 꽃 모양이 꼭 애들 젖병 닦는 수세미 닮았다고 젖병닦는 꽃이라고 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번에 올렸던 Santa Rita라는 꽃이다. 이 꽃은 좀 오래 피나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많이 보던 꽃 같은데.... 잘은 모르겠다.

이 꽃들의 정체를 아시는 분들은 이름이라도 좀 알려주었으면 좋겠다.
이름도 모르고~ 암튼 그래서 많이 답답하다.
정 이름을 알려주는 분이 없다면..........

몇 달 기다렸다가, 내년에는 식물 도감이라도 사야겠다.

제발.... 그 책을 안 샀으면 좋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이과수의 봄풍경 - 조류 공원 근처에서

생활 2008. 9. 17. 10:08 Posted by juanshpark
지난번 봄 풍경에는 꽃 들이 빠져있었다.

사진으로만 봐서는 봄인지 여름인지
물론 내가 봄이라고 우겼으니까 봄으로 믿고들 있겠지만...
아무튼 봄이라면 화사한 꽃들이라도 몇 장 찍어줬어야 했었는데....
그런 아쉬움이 남았을까? 오늘은 꽃 들이 보이는대로 꽃을 찍고 말았다.

이과수의 봄에는 어떤 꽃들이 있을까?
물론 어떤 것들은 다른 계절에도 피는 것들이 있겠지만,
좌우당간, 지금은 봄이구, 오늘 찍은 사진들이니까......
일단 나무 위에 이렇게 생긴 꽃이 있는데, 불행히도 나는 이 꼿 이름을 모르겠다.
누구 아는 사람 있으면 좀 알려주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꽃은 이름이...... 알았었는데..... 알았었는데..... 기억력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잎파리나 그룹으로 피는 모양은 수국을 닮았는데, 생긴 모습이......
이 꽃 이름 아는 사람도 알려주기 바람.
그리고 또 닮은 꽃이 하나 더 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요 꽃이다. 잘 살펴보면 생김새가 좀 다르고, 꽃 받침이나 줄기와 잎이 다르다.
이름은 역시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생긴 꽃도 있다.
노란색은 개나리 말고도 많은 꽃이 있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제 하나 아는 꽃이 나왔다. 샐비어다.
한국에서 옛날에는 "사루비아"라고 일본식으로 불렀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모르겠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건 안다. 난초...... 무슨 종류인지는 모르겠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이다. 역시 이름을 모르겠다.

언젠가 어머니가 가지고 계시는 식물 도감을 집에서 슬쩍(?-허락을 받고) 해온 적이 있다.
어머니가 무척 아끼는 책이었는데,
내 딴에는 거기에 많은 꽃 사진과 이름과 특성이 담겨 있기 때문에 그걸 보면 좀 알게 될 줄 알고.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어머니가 가지고 계신 책은 한국의 식물들에 대한 것이었다.
내가 보고 있는 것은 열대와 아열대의 신비한 식물들.....
결국, 나는 그 책을 책장속에 던져버리고 다시는 볼 생각을 하지 않게 되었다.

열대와 아열대의 지역에서 나타나 보이는 많은 식물들과 꽃들의 정체에 대해서
이제는 원서들과 지역 서적들을 찾아보아야 할 때가 된 것 같은데....
꼬부랑 글씨들에 대한 나의 게으름은 계속 현실을 미루고만 있다.
그리고 또 다른 사람들의 도움을 은근히 기다린다.

"누가 이 꽃들에 대해서 알면 좀 알려주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포즈 시의 봄 풍경 - 아베니다 파라나에서

생활 2008. 9. 14. 10:53 Posted by juanshpark
이 블로그를 꿈꾸면서 젤 먼저 기획했던 글과 사진이 있었다.
포즈에서의 4계절을 소개하고 싶었던 것이다.
지난 1년간 포즈에 거주하면서, 거리를 거닐면서 항상 그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막상 사진기를 들고 거리로 나갈 생각을 하면 그게 쉽지가 않았다.

그런 사이에 1년이 지났고, 한국처럼 4계절이 뚜렷하지는 않지만, 계절마다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는 포즈의 거리를 소개하지도 못하고 시간만 죽였다.
그래서, 오늘은 맘먹고 그냥 사진기를 들고 거리로 나가 몇 장을 찍었다.
그 사진들 몇 장을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즈 시에도 봄이 왔다.
더운 나라다 보니 봄이라고 해봐야 여름에 가깝기는 하지만, 암튼
거리거리에 파릇파릇한 새싹과 순들이 나오는 모습이 싱그럽기만하다.
정글처럼 보이는 사진은 포즈 시가 마련한 산책로가 있는
아베니다 파라나(Av. Parana) 주변의 철조망이 있는 쪽의 모습이다.
뒤편으로는 군대가 주둔한다. 그럼, 산책로가 어떻게 생겼는지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생겼다.
차도 옆으로 공간을 할애해서 시민들이 운동도 하고 산책도 할 수 있도록 마련이 되어있다.
거리는 기껏해야 850미터에 불과하지만, 많은 시민들이 이곳에서 운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근데, 오늘은 시간이 그래서일까? 별로 사람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지어는 이렇게 놀이터마져 텅 비어있다.
아마도, 시간도 시간이지만(토요일 오후 5시) 좀 쌀쌀한 날씨 때문이 아니었을까?
평소에는 참 많은 어린이들이 뛰어노는 곳이건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이렇게 자전거를 타는 커플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사진으로 찍지는 못했지만, 부자간에 자전거를 타고 나온 광경도 있었다.
이들 역시 봄 경치를 만끽하고 있음에 틀림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봄이라 그런지 아직도 가지가 앙상한 나무들도 보인다.
전체적으로 차분한 분위기다.
좀 더 시간이 지나면 녹음이 우거지는 광경이 연출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가을이면 이 거리의 나무들이 낙엽이 지면서 한껏 스산해진다.
하지만 그 전에 잘 하면 노랗고 분홍색으로 뒤덮이는 이뻬 나무의 꽃들을 감상할 수도 있다.
기회가 된다면 포즈에 와서 시간을 내어 산책을 해 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
이 블로그는 이과수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에 더해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가지 이야기를 담게 되었습니다. 남미는 더이상 신비의 땅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보가 부족합니다. 이 방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by juanshpark

달력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00)
여행 (117)
관광 (132)
교통 (13)
생활 (140)
정보 (85)
문화 (96)
3개국의식당들 (36)
3개국의호텔들 (6)
3개국의상가들 (7)
여행기 (122)
자연 (37)
시사&이슈 (1)
PomA+A (2)
중국어관련 (0)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 (0)
한국어 수업 (0)
  • 2,153,021
  • 135
juanshpark'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